감염의 전장에서

호러우드 작성일 23.03.11 21:43:01 수정일 23.03.11 21:43:34
댓글 1조회 23,038추천 4

예전에 소개해드렸던 ’공기의 연금술‘을 지은 토머스 헤이거의 또다른 역작입니다.

최초의 항생제인 설파제가 태어나기까지의 과정을 푼 교양과학서이자 역사서라고 할 수 있겠네요^^

 

항생제의 씨앗은 1차 세계대전의 혹독함 속에서 생겨났죠.

사람들 사이로 퍼지는 ‘전염병’이라는 것에 대한 인식이

특정 세균을 표적삼아 죽이는 항생제의 탄생으로 이어졌으니까요. 그래서 이 책은 1차, 2차 세계대전 안에서의 다양한 사례를 이야기해줍니다.

그리고 독일을 주 무대로 전쟁속의 군수, 화학, 의료산업까지 엮어서 이야기를 전개합니다.

 

또한 설파제의 탄생은 의약업계를 바꾸고, 해당 산업 전반을 바꾸고, 특허와 의약품의 부작용에 대한 안전장치에 이르기까지 많은 부분을 생겨나게 하는 연쇄반응을 일으켰습니다.

이 책은 이 부분도 상세히 이야기해줍니다^^

 

설파제 발명의 선봉자 중의 하나이자 이 책의 주인공인 도마크의 일화로부터 시작해,

현미경의 발달, 파스퇴르와 코흐가 세균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를 끌어올린 것,

그리고 지금은 아스피린을 만든 제약사로 유명한 독일 바이엘화학회사 안에서의 영욕과 다툼,

세계 각국에서 이어지는 설파제에 대한 의심과 실제 검증,

항생제라는 개념이 느릿하게 퍼져나가는 과정과

그 후 드라마틱하게 검증되는 항생제의 폭발적인 효과.

그리고 여러 인물들의 후발 항생제 개발이 숨가쁘게 이어집니다.

‘공기의 연금술’의 주인공인 프리츠 하버도 등장해 이야기를 풍성하게 해주네요 ㅎㅎ

 

그리 어렵지 않은 책이고, 읽다보면 과학책이라기 보다는 역사서로 느껴집니다. 

항생제와 의약품에 대한 얕은 이해도 할 수 있구요.

누구에게나 추천드릴 수 있을 것 같네요^^

 

1cb29bf8019a88dbbbccfd4c8bdcf081_732227.jpeg
9829f88edad8670b45c2766710f7b202_965968.jpeg
호러우드의 최근 게시물

취미일반 인기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