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 이야기 여덟 번째 : [파울라너 바이스비어 둔켈]

거리의연주자 작성일 23.12.14 15:57:24 수정일 23.12.14 16:00:01
댓글 1조회 89,149추천 4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밀로 만든 흑맥주이다.

 

사놓은 지는 좀 되지만 [파울라너 뮌히너 헬](이전 리뷰에선 [파울라너 뮌헨]이라고 잘못 표기했다. 아 부끄러라.)이 

 

맛있어서 계속 그것만 마셨다. [파울라너 뮌히너 헬]은 그만큼 매력적인 라거 맥주다.

 

살짝 질릴 즈음 드디어 [파울라너 바이스비어 둔켈]을 꺼냈다.

 

첫 맛은 [파울라너 바이스비어]의 그 맛이었다.

 

[파울라너 바이스비어]의 독특한 바나나 향이 그대로 살아있었다.

 

[에딩거 둔켈]을 마셨을 때도 이랬다.

 

[에딩거]의 맛과 향이 손실되지 않았을까 우려했던 것과 달리 [에딩거 둔켈]에도 [에딩거]의 맛과 향이 그대로였던 것처럼

 

[파울라너 바이스비어 둔켈]에도 [파울라너 바이스비어]의 맛과 향이 고스란히 남아있었다.

 

거기에 볶은 보리 맛이 가미되어 뭔가 더 조화로운 느낌이 들었다.

 

맛있게 마셨다. [파울라너 뮌히너 헬]을 마셨을 때 만큼은 아니지만 좋았다.

 

[파울라너 뮌히너 헬]을 마셨을 땐 잘 마시지 않던 보리 맥주가 주는 신선함이 강렬하게 다가왔지만

 

[파울라너 바이스비어 둔켈]은 살짝 [파울라너 바이스비어]와 맛이 비슷해서 강렬함이 덜 했다.

 

그래도 [파울라너 바이스비어]를 살짝 받쳐주는 조화로운 맛이어서 나쁘지 않았다.

 

[파울라너 바이스비어]가 물릴 때 살짝 변화를 주기 위해 마시면 좋을 것 같다.

 

그런데 지금이라면 그보다 더 [파울라너 뮌히너 헬]을 고를 것 같긴하다.

 

밀 맥주만 마셔서 그런지 [파울라너 뮌히너 헬]이 가져다 준 보리 맥주의 충격이 컸나보다.

 

결론은 파울라너의 라인업은 뭘 먹어도 다 맛있다.

 

파울라너는 밀 맥주, 보리 맥주를 가리지 않고 다 잘 만든다.

 

이름값을 한다. 파울라너가 보이면 아무거나 사시라.

 

 

거리의연주자의 최근 게시물

취미일반 인기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