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량이던 내가 최고권력자가 되었는데 사실은 한 단체의 개였던 이야기

고수 작성일 22.09.26 17:28:49
댓글 4조회 20,705추천 21

검사가 되겠다고 고시준비로 허송세월한게 십수년이다.

 

이미 9수째 도전까지 낙방하고 음주가무로 자위하며 주점집 룸을 내집마냥 드나들고 있다.

 

그러던때에 우연히 그 여자를 만나게 됐다.

 

3수정도 할 때였다면 귀담아 듣지도 않았을 거다.

 

아직 스스로 할 수 있다고 생각하던 때라면, 하지만 스스로의 능력과 한계가 명확해지고 도저히 답이 없는 상황에서

 

비록 그게 썩은 동아줄이라해도 정상적으로 사리판별할 수가 없었다. 그저 간절했다.

 

그렇게 그 여자의 말대로 주점에서 룸을 빌려 몇일을 조용히 술만 마셨더니 검사가 되었다.

 

적당한 때에 그들이 준비해준 현직 고위관료를 검거하는 것으로 일약 스타검사장이 되었고

 

이 나라의 최고 권력자의 자리까지 오를 수 있었다.

 

이 이야기는 한량이었던 한 사내가 어떤 단체의 개가되어 이 나라의 최고 권력자 까지 오르는 성공기이다. 

고수의 최근 게시물

짱공일기장 인기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