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마음이 참 간사합니다.

씨씨케이 작성일 20.10.26 00:52:37 수정일 20.10.26 16:20:14
댓글 17조회 1,997추천 25

수학학원 하고 있습니다.

지난 토요일에 원생 중 한 학생의 동생이 코로나 확진받고 본인도 검사 받고 2주간 자가격리 한다고 연락이 오더군요. 

순간 주 중에 교실 밖에서 물마시면서 애들이랑 얘기 그던 그 학생 모습이 떠올릅디다. 아이 건강 걱정이 먼저 되야 하는데 물마시는게 뭐라고 그 모습이 떠오르고 ㅈㄹ인지..

학생 본인의 확진 여부는 일요일 오늘 나온다는데, 어제 밤잠을 설쳐가면서 기다린끝에 음성 판정 나왔다고 연락 오더군요.

새벽 내내 했던 생각들이 ㅂㅅ아닌가..

제 자신이 ㅂㅅ 같더라고요

애들 위해 진심으로 가르치자 가 제 학원의 모토입니다.

진심은 ㅅㅂ..웃기지도 않습니다. 

오늘 부모님들께 일주일 휴원 안내해 드리고 집에 오는 길에 소주 두어병 사가지고 와서 한 잔 마시며 제 생각하는 꼬라지가 하도 그지 같아서 여기다 씨부립니다.

일기는 일기장에 써야 하는데..일기장이 없네요.

씨씨케이의 최근 게시물

짱공일기장 인기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