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민영화를 시행령 편법으로 밀어부치는 정부

짱공유풀셋 작성일 22.10.10 17:10:18
댓글 8조회 9,174추천 43


 

각종 서민층의 복지비용은 1원 한푼 지원안하도록 삭감하면서

초대기업 이나 부자들만 좋을 감세만 해도 부족해서 이제는 초대기업 노난장사 하라고

민영화를 입법부인 국회의 통과없이 시행령 이라고 편법으로 강행하고 있군요

 

어쩌다 이렇게까지 국민들의 여론과 사회분위기에 정확히 반대가 되는 방향으로만 가는지

모르겠습니다.. 일부러 이러기도 어려울 것 같아요

 

윤정부 앞으로 4년 좀 넘게 수명이 남았는데 이 수명을 다 할때 까지 그대로 갈지

도중에 탄핵 맞고 끌려 나오게 될지 또 그게 언제가 될지 캄캄합니다.

 

7개월 정도의 시간동안 충분한 탄핵을 하고도 남을 정도의 정황과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데

심지어 보수언론 도 윤정부 눈치 좀 봐야한다고 그런다죠?

 

국민이 뽑았으니 국민이 판단하여 물릴수도 있어야 합니다.

 

임기를 풀로 채울 필요도 없고 1년도 채 넘기기 전에 저지른 행위에 의거하여

얼마든지 심판 할 수 있어야 합니다. 다수의 여론에 따라서요.

 

최초의 최단시간 탄핵된 대통령으로 기록되어 이후 본보기가 되도록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민주적 국가에 국민의 눈치를 보지 않는 대통령 따위는 얼마든지 갈아 치울수 있어야 합니다.

 

 

 

 

 

짱공유풀셋의 최근 게시물

정치·경제·사회 인기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