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스포) 범죄도시2 졸작의 예상을 깬 평작

사과맛요플레 작성일 22.05.26 14:18:03 수정일 22.05.26 17:05:35
댓글 15조회 6,180추천 14

 

e5b9678e9b0674e4f69548d2d92f7e84_959336.jpg
반가운 금천 강력반 그 얼굴들

 

일단 범죄도시2 소식을 듣자마자 든 생각은

또 1편 관객좀 모았다고 우려먹기로 졸작 후속 하나 나오겠구나 한 심정이었습니다.

 

허나 영화 관람평이 은근 괜찮고 마침 시간대가 맞아서 보게됐습니다.

 

결론부터 말하면 관람평이 좋다고 또 대단히 좋은 작품도 아니지만

생각보다 졸작은 아니라는 점입니다.

 

왜 그런지 함 따져보겠습니다.

약간의 스포는 있지만 애당초 스토리라인 보고 보는 여화가 아니기에 별 상관은 없을거 같습니다.

 

 

 

 

 

 

 

 

(여기부터 약 스포 있음)

 

 

 

 

 

우선 영화 초반부터 바로 느껴지는 부분은 바로 감독이 "그래도 공부를 좀 했구나" 입니다.

범죄도시2는 분명 영화 국제수사에 영향을 받은 듯 보입니다.

c768ea141e7ef721f28ab9ad61adcc67_827950.jpg
국제수사가 아니라 국제 망신이었겠지

 

영화 국제수사를 따라했다는 것이 아니라 이 영화와 마찬가지로 동남아가 배경인 플롯에서 절대로 하면 안되는 짓꺼리를 

정말 잘 배웠다는 느낌이 딱 들더군요.

 

배경이 되는 나라가 경제적으로 못사는 나라라고 무시하고 상대적으로 잘사는 나라에서 왔다고 비하하는게 아니라

그 나라의 있는 현실은 보여주되, 범죄자도 한국인을 상대하는 한국인 범죄자이고 수사권이 없는 한국 경찰들을 철저히 “객”으로 취급하고 해당 국가 경찰력에 민폐를 끼치고 있다는 점을 유독 부각시키는 점은 현실성도 있고 일단 접근하는 태도가 좋다고 보여집니다.

 

뭐, 캐피탈 기업 사장이 아들이 납치당했는데 신고도 안 하고 돈을 보내도 죽이니 사적 복수를 하려고 킬러들 고용해서 보내는건 현실성이 많이 없어보이지만 만약 한국 경찰에 신고를 해서 한국 경찰이 직접적으로, 공식적으로 개입된다면 금천서 강력반이 활약할 명분 자체가 없어지고 그렇게 되면 또 그동안 많은 한국 영화에서 “한국 경찰 무능론”이 등판해야만 금천서 강력반의 스토리가 전개될 게 뻔하니 차라리 나은 선택이라 보여집니다.

 

 

감독의 잘 공부한 점 또 하나는 배우 마동석을 어떻게 활용하는가에 대한 점을 아주 잘 파악하고 있다는 겁니다.

이 영화의 장점은 첫째도 마동석 액션이도 둘째도 마동석 액션이며 다 마동석 액션입니다.

 

8e649dabeab87ea07f510e94caaf7a30_325798.jpeg
진짜 이 옆구리 때릴때 타격감은 아우…

 

베트남에 빌런의 세이프 하우스에서 2대1 전투씬과

강해상의 1대 다수 액션씬은 정말 볼만합니다.

타격감 오지고 액션 시퀀스도 아주 잘 짜놨더라구요.

 

정말 한국 영화에서 이정도 타격감있는 액션을 담에낸게 얼마만이가 싶고

마동석이란 캐릭터의 강함의 표현은 1편보다도 더 잘 어필한다고 보여집니다.

 

문제는 이게 단점으로도 다가오는데,

마동석이라는 캐릭터는 이렇게 강하기 때문에 자주 등장할 수도 없고

등장해서 고전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도 없습니다.

 

처음에 빌런을 놓친 마형사가 

“딱 한번만 더 만나자 제발” 이라는 대사가 엄청 무게감이 있죠.

다시 만나 빨리 묵사발 되는걸 보는 사람들이 엄청 기대하게 만들게 빌드업을 아주 잘 합니다.

 

하지만 현실에 존재하는 슈퍼맨같은 캐릭터성 때문에 시원시원하긴 하지만 액션 시퀀스가 짧고 자주 보기는 더욱 힘듭니다.

 

만약 3편이 제작된다면 마동석급 덩치에 네임벨류 있는 배우를 상대역으로 등장시켜 피터지게 싸우는 장면이 등장하지 않을까에 500원 걸어봅니다.

 

그리고 마동석 배우의 대사 처리가 좀 어색한데

마 배우만 따로 더빙을 한거 같기도한 다른 배우들과 다른 이질감이 있습니다.

현장 녹음으론 대사 전달력이 워낙 안 좋아서 다시 더빙을 한 것인지

아무튼 이 이질감은 처음부터 끝까지 영화 몰입을 방해합니다.

 

 

그리고 빌런

 

9dd836ae0a364f39820b018c589e6c63_387629.jpg
이 시점에서 왜 인질을 죽여?

 

손석구 배우의 연기력은 매우 훌륭했고 사람에 따라선 1편의 장췐보다 더 임팩트 있는 연기였다고도 하는데

그럴만한 연기력이었습니다.

문제는 이 캐릭터가 장췐이 비해 너무 허술하다는 점이죠.

 

1편의 장췐은 철저히 돈에 의해 돈을 위해 움직이고 그 과정에서 “필요할 때” 보여지는 잔인성이 존재했기에 누구에게나 어필이 되었고 그렇기에 그 캐릭터의 광기에 잘 전달이 되었습니다.

실제로 장췐은 의도적이지 않을 때는 일을 일부러 키우지는 바보 같은 짓을 하지 않습니다.

 

96b4b0f50290ca40ec2a54ba795f6787_600492.png
짱꿰 소리 듣기 전까진 걍 조용히 술 마시고 가려했던 장췐은 착한 짱꿰였습니다.

 

그런데 2편의 매인빌런 강해상은 일부러 일을 키우는 병신같은 짓은 골라합니다.

분명 돈에 엄청난 집작을 보여주는데 실제로 돈을 위해서였다면 하지 말하야 할 짓만 골라서 하죠.

 

예를들어 처음에 잡아둔 대부업 회장 아들이 실제로 돈도 많고 부모가 정말로 경찰에 신고도 안하고 돈을 보내줬다면

그걸 이용해서 계~~에속 뜯어 먹는게 훨씬더 “돈을 쫒는 캐릭터" 다운 면모입니다.

근데 정말 어처구니 없게 회장 아들을 살해하죠.

거위 배를 갈라놓고 나눠먹을 동료들만 죽이는 아주 바보 같은 수법을 씁니다.

 

그렇다고 이 캐릭터가 무슨 분노 조절 장애가 있어서 막 부들부들 떨면서 정말 쌩짜로 미친놈인가 하면 그런 모습은 전혀 없고 자신을 찾아온 킬러 무리를 상대할 때는 엄청나게 침착하고 계획적이고 냉철한 모습을 보여주죠.

캐릭터 자체가 너무 이상한겁니다.

 

23b0ec24c81f42d9ac83639d4a514539_288948.jpg
진짜 개소오오오름

 

그럼에도 불구하고 손석구 배우의 소위 말하는 “씹캐리” 연기로 이 캐릭터가 그나마 무게감을 갖습니다.

서울 한복판에서 구경꾼들에게 욕설 퍼붓는 장면은 연기력이 조금이라도 후달렸음 그냥 손발 파괴되는 장면인데

그걸 살린 손 배우의 연기력은 정말 어마어마 하더군요.

 

37531435d59eb4c416fdcb89b43d5932_406391.jpg
딱 사자를 상대하는 하이에나

 

버스 안에서 최종 전투씬이 전개가 되길래 사실 엄청 기대했습니다.

 

“이야 감독이 머리 잘 썼네, 마동석이란 캐릭터는 전투씬에서 고전을 하면 안되는 캐릭터인데 좁은 버스안에서 큰 덩치때문에 움직임이 원활하지 않아 고전하게 하려나보닷!!”

 

이런 생각을하며 봤는데

 

그런거 전혀 없습니다.

이 장면도 손 배우의 짐승 빙의 연기력으로 그나마 마동석 캐릭터의 캐릭터성 손상이 거의 없이 진행된 전투씬이고 그냥 시원시원하게 처발립니다

 

 

 

차라리 같은 강력반 형사중 한명이 빌런에게 잔인하게 살해당하고

이에 눈이 뒤집힌 마형사가 총을 어깨나 팔에 맞으면서도 꿈쩍도 안하고 죽일듯 패는 장면을 넣었더라면 좀 더 긴장감있는 전투씬이 탄생하지 않았을까 생각됩니다.

 

 

마동석 배우의 연기력은 액션 제외하면 전체적으로 좀 형편없습니다.

동료 형사가 칼을 맞아도 고개 숙이고 한숨이 끝

한국 사람들 여권이 범행 현장에서 수두룩하게 많이 나오서 엄청난 수의 피해자가 있다는 것을 발견한 시점해서도

“하~이 시발새끼덜~” 정도이고

이 끔찍한 상황 모든게 다 장난같아 보이는 캐릭터입니다.

좀 분노한 모습을 보여줬어야 했다고 생각됩니다.

 

 

이 영화의 큰 단점 중 하나는 개그가 재미없다는 점입니다.

 

끔찍한 소재를 다루고 있는데도 분위기 자체는 꽤나 밝은편이며 개그 장면들이 매우 많은데

오히려 개그를 칠듯 안 칠듯 한 초기 분위기때 사람들 작은 웃음소리가 들리지

대놓고 개그를 친 장면은 정말 갑분싸였습니다.

dd4cb3d4426c65f9e858c759ab533801_624529.png
진짜 시종일관 졸라 안 웃긴 이 캐릭터..배우 탓이 아님

 

1편의 장이수는 등장은 반가웠지만 그냥 너무 재미없는 캐릭터입니다.

이 캐릭터가 치는 개그씬은 정말 웃긴게 하나도 없습니다.

배우 문제가 아니라 그냥 개그씬 자체가 너무 재미없습니다.

 

15세 등급을 받으려고 분위기를 이렇게 끌고 간 것이라면 정말 정말 폐착이었을겁니다.

다루고 있는 소재 만큼이나 무겁고 어둡게 가되, 아주 가끔씩만 마형사가 좀 웃겨주는 식으로 갔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건 15세라고 해서 애들하고 보기도 딱히 좋지않고

그렇다고 어른들이 보기에 만족할 만한 분위기나 스놉스도 아니거든요.

 

 

 

저의 평점은

4.5/10점 입니다.

 

충분히 한 6점까지도 받을 만한 영화를 상업적 이유로 좀 망쳤다는 느낌이네요.

졸작은 아니고 그냥 킬링타임으로는 아주 볼만한 영화

범죄도시2입니다.

사과맛요플레의 최근 게시물

영화리뷰 인기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