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OD(폭발물 처리반)대원이 동료를 잃고...

_Alice_ 작성일 22.11.19 16:56:21 수정일 22.11.21 15:51:53
댓글 13조회 30,721추천 17

 

 

 

cf92f541edbc25397ef2e220259afbdc_518856.jpg

 

- 2007년 말, 이라크

 

- 당시 난 보병이 아니었음에도 신속대응부대에 소속되어 있었다.

 

- 길 한복판에 설치된 IED를 제거하러 온 EOD 팀을 경호하기 위해 출동해있었다.

 

- EOD 팀이 IED 상태를 확인하려고 폭발물 처리 로봇을 보냈다.

 

- 로봇이 도로를 따라 저 멀리 떨어진 IED까지 도착하는 데 대충 30분 정도 걸렸다. ↗나게 지루했다.

 

- 갑자기 퍼어어어어어어엉 하는 폭발 소리가 들려왔다.

 

- IED가 폭발했고, 피해는 망가진 도로와 박살난 로봇이 전부였다. 잘 모르지만 아마 멀리서 지켜보던 반군이 스위치를 눌렀거나, 아니면 로봇이 뭘 잘못 건드렸거나 했을 것이다.

 

- 나를 비롯한 동료 신속대응부대원들은 폭발의 충격때문에 뿅뿅같이 흐느적거렸다.

 

- 갑자기 우리들은 어디선가 비명 소리가 들려오고 있다는 걸 깨달았다.

 

- 이런 XX

 

- 로봇을 조종하던 EOD 대원이 IED가 터진 곳을 향해 달려가려고 발악하고 있었고 다른 대원들은 그를 붙잡고 끌어내고 있었다.

 

- 그 EOD 대원은 눈물을 흘리며 울부짖고 있었다.

 

'느림보 조(Slow Joe), 느림보 조만은 안 돼, 하느님 제발, 신이시여,

 

느림보 조는 아니됩니다, 놈을 구하게 놔주세요, 놈을 구하게 해주세요, 하느님, 느림보 조'

 

- EOD 대원은 엎어진 채 숨을 헐떡이며 울음을 터트렸다. 실로 비통해하는 모습이었다.

 

- EOD 동료들은 그 대원을 제압했고, 대원은 몸을 웅크리고 눈물을 흘리며 험비 뒷좌석에 실렸다.

 

- EOD 지휘관은 우리들에게 저 대원이 그 로봇에 매우 강한 애착심을 지니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대원과 그 로봇은 3번의 해외 파병 동안 항상 같이 붙어다녔다는 것이다.

 

- 너희들은 저 대원이 얼마나 큰 충격을 당했는지 아마 모를 것이다.

 

- 나는 아직도 그가 느림보 조(Slow Joe)라고 울부짖는 모습을 기억하고 있다.

 

2be08a177a5c61cda2e89ecbf411b3a5_891346.jpg
_Alice_의 최근 게시물

밀리터리 인기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