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에서 돌아온 후 정신병자 취급 당한 참전용사 이야기

미뿔 작성일 22.09.22 14:30:03
댓글 1조회 6,171추천 5
5e0ec0964f36871209cd053e3880bb8f_916362.jpeg

 

 

 

 

2차대전 당시 뉴기니아에서 오쿠자키 겐조가 소속된 제 36연대는 보급비용이 많이든다는 일본정부의 판단아래 강제로 보급을 끊어버려 병력 대부분이 제대로 싸워보지도 못한 채 아사하는 사태를 맞이한다.

 

종전 후 그는 자기만 살아돌아온 것에 대한 죄책감으로 전우들의 무덮앞에서 "일본정부의 사과를 받을 것이다" 라는 맹세를 하게된다.

 

그는 2차대전 최종책임자인 히로히토 일왕에 대한 사과요구를 수 십년동안 하였으나 사과는 커녕 정부는 은폐하기 바빴고 사회는 그는 정신병자 취급하였다.

 

결국 82년 그는 일왕을 저격하는 계획을 세웠지만 미수에 그치며 14년동안 감옥에서 살아가게 된다.

 

"일왕이 2차대전 사과를 함으로써 제국주의 고리를 끊고 새로운 일본을 만들자"는 깨어있는 지식인들도 종전 이후 존재하였지만, 일본정치권의 탄압과 극우단체의 테러 등으로 90년대 이후 세력이 약해졌다.

미뿔의 최근 게시물

밀리터리 인기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