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심한 남편..

elitek 작성일 24.01.26 07:23:10
댓글 12조회 218,962추천 13

이제 12개월된 아이를 둔 엄마입니다.

 

남편이 무심한듯 하여 이렇게 글을 씁니다.

 

종종 서로의 사적인 볼일이 있을때면 서로에게 알리고 일(회식,모임,결혼식 등)을 보고옵니다.

 

저는 약속에 다녀오면 제가 없는 사이에 아이를 남편이 돌보았으니 남편에게 고맙다고

고생했다고  꼭 얘기합니다.

 

하지만 남편은 약속이 있어 다녀오고 나면 고맙다는 말이 없습니다.

 

아무일 없다는 듯이 지나갑니다.  저는 왜 아무런 표현을 하지 않는지 이해할수가 없습니다.

 

양가를 방문할때에도 마찬가지입니다. 저는 친정에 같이 가게되면 다녀온후에 꼭 남편에게

 

고맙다고 얘기합니다. 하지만 남편은 같이 시댁에 다녀와도 아무런 말이 없습니다.  

 

이렇게 생각하는 제가 이상한건가요??? 표현을 해야 상대방이 알거 아닙니까?

 

가족이라고 너무 당연시 하는거 같습니다.

elitek의 최근 게시물

연애·결혼·육아 인기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