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다락방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

닉네임짓기어렵습니다 작성일 24.02.10 11:40:21
댓글 0조회 57,244추천 3

 

 

 

 

번역 출처 https://blog.naver.com/saaya1217/220751106656
 

 

 

 

※관련되었다고 추측되는 이야기

거두오(巨頭オ) http://goo.gl/x45PJS

코토리바코(コトリバコ) http://goo.gl/kYLZ3R


 


 


 

1 :무명충씨:2016/03/16(水) 13:17:21.35 ID:MtOCTYeY


 


 


최근 1주일전쯤부터 다락방(창고)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


 

다락방은 집 3층에 해당되는 부분에 있고,


 

창문 같은 건 없으니까 바람은 아니라고 생각해


 

스페이스도 거의 없고, 캠프 용품이랑 오래된 책상, 란도셀, 악기,


 

그 외 옛날 카드 게임이나 잡동사니 종류가 어지럽혀져 있어.


 

평소에는 잠겨 있어서 생물이 침입할 수도 없다고 생각하는데,


 

발소리 같은 소리랑 기성(奇声)이 들려.


 

잡동사니 때문에 발 디딜 곳도 없기 때문에 어떤 녀석이 소리를 내는 정체인지 신경 쓰여


 

민가 동물 퇴치에 대해 자세히 아는 놈 레스 줘


 


 


 


 


 


 


3 :무명충씨:2016/03/16(水) 13:32:41.95 ID:MtOCTYeY
 


 


 


 


 


 

관동에 살고 있어서 다소 산은 주변에 있지만 시골은 아니야


 

집은 3층 구조인데 다락방에 가기 위해선


 

2층 한가운데쯤에 있는 복도에 있는 천장 문을 통해


 

전용 열쇠를 사용해서 연 후 문 뒤에 붙어 있는 접이식 사다리 계단을 꺼내서 올라가야만 해


 

즉, 정규 루트로 천장 위로 올라갔을 거라곤 생각하기 힘들어


 

하지만 아까도 얘기했듯이 창문 같은 건 다락방에 없는데,


 

어떻게 들어간 걸까


 


 


 


 


 


 


 

4 :무명충씨:2016/03/16(水) 13:35:24.11 ID:MtOCTYeY
 


 


 


 


 


 

다락방 동물 퇴치에 대해서 조사해봤는데


 

냄새도 지금 현 상황에선 안 나, 코드는 다락방엔 없고


 

그렇다고 해도 생활 스페이스로 코드가 끊겨 있거나 하는 곳도 없어


 

최근에 살기 시작한 건가?


 

그렇다고 하면 앞으로 피해가 나오게 되겠네


 


 


 


 


 


 


 


 

6 :무명충씨:2016/03/16(水) 14:15:40.95 ID:1YUeX9tI

 


 


 


 


 


 

똥 때문에 천장이 내려앉기 전에 업자 부르는 편이 현명


 

아마도 사향고양이일듯


 


 


 


 


7 :무명충씨:2016/03/16(水) 14:29:15.47 ID:oF7U0H3c
 


 


 


 


 


 

목조주택으로 다락방 수납 가능한 집이라면,


 

다락방 부분 바닥은 사람이 걸을 수 있을 정도의 강도가 되니까,


 

다소의 똥으로는 천장이 내려앉을 일은 없을 거야


 

바꿔 말하자면 천장이 내려앉았을 때는 비참한 일이 일어날 거임


 

(상당한 중량이 걸렸다, 또는 똥으로 천장이 썩음)


 

그 환경에서 고양이나 너구리가 들어오는 건 생각하기 어렵지만,


 

박쥐 정도는 흔히 들어오곤 해(소리도 남)


 

배를 갈라 모기 눈알을 꺼내면 진미! 같은 걸 생각하지 말고


 

서둘러 업자 불러서 구제해야 함


 


 


 


 


 


 


9 :무명충씨:2016/03/16(水) 15:10:40.43 ID:MtOCTYeY
 


 


 


 


 


 

>>7
박쥐라고 해도 다락방에 그럴싸한 틈은 없어


 

무엇보다 확실히 덜컹덜컹 걷는 소리가 나니까 박쥐는 아니라고 생각해 


 

업자 찾아봤는데 비싸네


 

어떻게든 내가 할 수 있을 때까진 하고 싶어


 

어드바이스 좀 줘


 


 


 


 


10 :무명충씨:2016/03/16(水) 15:17:20.77 ID:1YUeX9tI
 


 


 


 


 


 

>>9
일단 동물을 특정해야지


 

대처는 각기 다르니까


 


 



 

11 :무명충씨:2016/03/16(水) 15:19:37.50 ID:MtOCTYeY
 


 


 


 


 


 

>>10
그치


 

천장문 여니까 동물이 떨어졌어염 같은 건 장난이 아니니까


 

그리고 동물 개 싫어함


 

개라던가 고양이조차도 무리인데 쥐 같은 거 나오면 실신 레벨임


 


 


 


 


 


 

12 :무명충씨:2016/03/16(水) 15:20:52.60 ID:ibrlmtBy

 


 


 


 


 


 


 

우리 집도 전에 다락방에 뱀이 침입한 적이 있었어


 

움직일 때마다 질질질질질 하고 커다란 물건을 끄는 듯한 소리가 나서 


 

처음에는 사람이 들어와 사는 줄 


 


 


 


 


 

13 :무명충씨:2016/03/16(水) 15:26:25.41 ID:MtOCTYeY

 


 


 


 


 


 


 

>>12
뱀 같은 게 침입하는 건가


 

무섭다


 

어떻게 무장하지


 

극도로 동물을 싫어하는 내게 안을 줘


 


 


 


 


14 :무명충씨:2016/03/16(水) 15:33:12.91 ID:MtOCTYeY
 


 


 


 


 


 

일단 지금 생각하고 있는 건 코트 입고 모자 쓰고 청바지


 

이걸로 되려나


 


 


 


 


 

16 :무명충씨:2016/03/16(水) 15:35:06.74 ID:1YUeX9tI




>>14
싸구려가 아닌 그물 같은 거 가지고 가는 편이 좋다고 생각해


 


 


 


 


 


17 :무명충씨:2016/03/16(水) 16:14:43.77 ID:MtOCTYeY
 


 


 


 


 


 

>>-16
땡큐


 

근데 그물은 없으니까 목장갑이랑 야구 글러브


 

90L 비닐 가방으로 ㄱㄱ함


 

너무 얕보는 건가


 


 


 


 


 


 


 

18 :무명충씨:2016/03/16(水) 16:42:40.57 ID:MtOCTYeY
 


 


 


 


 


 


 

뭐 다녀오겠음


 

다락방, 천장문 사진


 


 


 


 

*다락방 내부 사진은 에러로 안 뜸 


 


 


 


 


 


 


 


19 :무명충씨:2016/03/16(水) 16:47:44.80 ID:1YUeX9tI
 


 


 


 


 


 

>>18

사진 한 장 안 보임


 

다른 하나는 보임


 

기분나쁘다...


 

조심해


 


 




22 :무명충씨:2016/03/16(水) 17:27:39.77 ID:MtOCTYeY
 


 


 


 


 

>>19
진짜네


 

천장문이랑 다른 하나는


 

다락방 내부를 찍었는데


 

불량인가?


 


 


 


 



20 :무명충씨:2016/03/16(水) 16:54:26.78 ID:sjj5VVVj
 


 


 


 


 


 


 

>>18

아마추어한텐 위험해


 

뭐, 다치지 말도록 해


 

보고 기다릴게


 





21 :무명충씨:2016/03/16(水) 17:25:54.58 ID:MtOCTYeY
 


 


 


 


 


 

냄새도 하나도 안 나고 동물 같은 건 


 

아무것도 없었는데 이상한 점이 하나


 

털이 이곳저곳에 떨어져 있길래 주웠는데


 

동물 털이라기보단 사람 털 같아


 

게다가 머리카락


 

우리 집 가족 구성에는 여자는 없고


 

긴 머리도 없어


 

이 가능성에 해당되는 동물 있음?


 


 


 


 


 


 


 


 


 


 


 

26 :무명충씨:2016/03/16(水) 17:47:18.76 ID:JDfCKpO0
 


 


 


 

 


 


>>21

어이어이,


 

쥐나 고양이도 아니고 무슨 동물이야 이거...


 

진짜 무서워w


 


 


 


 


 


 

23 :무명충씨:2016/03/16(水) 17:37:53.31 ID:MtOCTYeY
 


 


 


 


 


 

뭐야 이거 존나 무서워서 웃을 수가 없다


 


 


 


 


 


 


 

24 :무명충씨:2016/03/16(水) 17:44:55.02 ID:MtOCTYeY


 


 


 

 


 


 

>>23
미안 URL 안뜸


 

존나 무서워서 웃을 수가 없다


 

 


 


 


 


 


 


 


 


 


 

 


 


 


 


 

25 :무명충씨:2016/03/16(水) 17:46:43.08 ID:MtOCTYeY
 


 


 

 

 

 

천장문 밑에 떨어져 있었어


 

털뭉치


 

뭐야 이거


 



26 :무명충씨:2016/03/16(水) 17:47:18.76 ID:JDfCKpO0
 


 


 


 


 


 

옛날에 쥐가 천장 위에 침입해서 돌아다녔을 때 


 

손전등을 들고 천장 위 가장자리로 이동해서 함정을 팠는데


 

어둠 속을 나아가는 건 무서웠음


 


 


 


 


 


 

30 :무명충씨:2016/03/16(水) 17:56:29.21 ID:MtOCTYeY

 


 


 


 


 


 

>>26
우리 집 다락방도 분위기 있음


 

동물 털이 아니지 이거


 

나도 무서워


 


 


 


 


 


 

27 :무명충씨:2016/03/16(水) 17:50:49.04 ID:kaM2yEwT


 


 


 


 


 


 

>>21 >>25
확실히 동물 털이지만 이건


 

인간의 털...이려나


 

너네 집 다락방에 뭔가가 있어


 

기분 나쁘다


 


 


 


 


 


 

31 :무명충씨:2016/03/16(水) 17:57:28.63 ID:MtOCTYeY
 


 


 


 


 


 

>>27

뭔가가 있다는 건 확실한 듯


 


 


 


 


 

28 :무명충씨:2016/03/16(水) 17:53:37.50 ID:1YUeX9tI

 


 


 


 


 

 

존나 무섭다 시바ww


 

별로 의심하는 건 아닌데 ID가 없으니..


 


 


 


 


 

32 :무명충씨:2016/03/16(水) 18:02:21.07 ID:MtOCTYeY
 


 


 


 


 


 

>>28
쩨쩨하게 굴지 마


 


 


 





34 :무명충씨:2016/03/16(水) 18:06:07.67 ID:1YUeX9tI
 


 


 


 


 


 

>>32

우와아아 이거 ㄹㅇ이잖아...


 

ID ㄳ


 


 


 


 


 


29 :무명충씨:2016/03/16(水) 17:53:55.45 ID:ibrlmtBy
 


 


 


 


 


 


 

천장 위에서 들리는 발소리는 어떤 느낌이야?


 

무게가 있는 탁탁탁? 타타타탓 하는 경쾌한 작은 동물 같은 느낌?


 


 


 


 


33 :무명충씨:2016/03/16(水) 18:04:08.26 ID:MtOCTYeY
 


 


 


 


 


 

>>29
아니 그런 느낌이 아니라


 

더 무거운 것 같아


 

덜컹덜컹이라 해야 하나 쿵쿵이라 해야 하나


 


 


 


 


 

 
35 :무명충씨:2016/03/16(水) 18:22:20.84 ID:JDfCKpO0


 


 


 


 


 


8년 전에 남의 집 옷장에 있는 작은 다락에 여자가 몇 개월이나 숨어서 살고,


 

집주인이 나가면 다락에서 내려와서 음식 같은 걸 먹고 해서


 

수상쩍게 생각한 집주인이 움직이는 것에 반응하는 방범 카메라를 방 안에 설치해


 

발각되었다는 사건이 일본에서 있었어


 

http://mamono.2ch.net/test/read.cgi/newsplus/1212025500/l50 




36 :무명충씨:2016/03/16(水) 18:30:23.20 ID:kaM2yEwT
 


 


 


 


 


 

>>35
무섭...


 

>>1 ㄱㅊ?


 


 


 


 


 


 

37 :무명충씨:2016/03/16(水) 18:34:05.60 ID:JDfCKpO0

 


 


 


 


 


 

>>1의 레스가 끊기면 다락방에 살고 있던 무언가에게 습격 받은 게 아닐까 불안해짐..


 


 


 



38 :무명충씨:2016/03/16(水) 18:43:31.59 ID:MtOCTYeY
 


 


 


 


 


 

어이어이어이 장난 아니라고 시발 미쳤네


 

진짜 위험해


 

18:40분쯤, 또 발소리랑 울음소리? 가 들려서 보러 가니까


 

사람 형체를 한 긴 머리카락이 난 뭔가가 날뛰고 있었어


 

바로 닫았는데 위에서 덜컥덜컥 거려


 

인간이 아니야


 

지금까지 들어본 적 없는 큰 소리를 내고 있어


 

여기다 쓸 게 아니었다


 

스레에서 나감


 

일단 집에서 나감


 


 


 


 


 


39 :무명충씨:2016/03/16(水) 18:48:50.98 ID:1YUeX9tI
 


 


 


 


 


 


 

>>38
진짜 같아서 안 되겠다


 

도망쳐


 

근데 시발 개무섭


 


 


 


 


 


 


 

42 :무명충씨:2016/03/16(水) 18:55:54.55 ID:kaM2yEwT

 


 


 


 


 


 

>>38
습격당하지 않아서 다행이야


 


 


 


 

>>1도망쳐


 


 



 

43 :무명충씨:2016/03/16(水) 18:58:09.77 ID:ibrlmtBy
 


 


 


 


 


 


 

존나 위험해서 웃을 수가 없다


 


 


 


 


 


 


44 :무명충씨:2016/03/16(水) 20:06:53.24 ID:???
 


 


 


 


 


 


 

우효~wwww 


 


 


 


 


 

46 :무명충씨:2016/03/16(水) 22:01:32.81 ID:???
 


 


 


 


 


 

에, 진짜 인간이 있던 거야?


 


 


 


 


 


 

[1일 후]


 


 


 


 


 


 


 

47 :무명충씨:2016/03/17(木) 19:24:21.41 ID:???

 


 


 


 


 


 

일단 경찰한테 부탁하는 편이 좋을지도


 

ㄹㅇ이라면 증인도 되고


 

몸의 안전을 가장 먼저 챙겨!


 


 


 


 


 

48 :무명충씨:2016/03/17(木) 21:48:51.77 ID:uA3wy6D6 


 


 


 


 


 


 

털이 떨어져 있었을 때는 없었었잖아


 

존나 무섭


 


 


 


 


 


 

49 :무명충씨:2016/03/17(木) 22:08:34.12 ID:???

 


 


 


 


 


 

혼자 있는 건 위험해


 

도움을 청하는 편이 좋아


 


 


 



50 :무명충씨:2016/03/17(木) 22:15:30.55 ID:???
 


 


 


 


 


 

왜 경찰한테 연락을 안 하는지


 


 


 


 


 


51 :무명충씨:2016/03/17(木) 23:50:16.83 ID:SLVsLrX1
 


 


 


 


 


 

>>1 은 괜찮은건가...


 


 


 


 


 

[2일후]


 


 


 


 


 


 


 


 


54 :무명충씨:2016/03/18(金) 19:14:11.29 ID:aCVNGlO9
 


 


 


 


 


 


 

살해당했나?


 


 


 


 


 


 


 

55 :무명충씨:2016/03/18(金) 20:17:48.22 ID:???
 


 


 


 


 


 


 

((((;゜Д゜)))뭐야 이거 무서워


 


 


 


 


 


 


 


 

[3일후]


 


 


 


 


 


 



56 :무명충씨:2016/03/19(土) 01:26:07.18 ID:???
 


 


 


 


 


 

1쨩 어디 갔어?


 


 


 


 

 


 

 


 

58 :무명충씨:2016/03/19(土) 06:15:54.10 ID:???.net


 


 


 


 

야생동물이 살고 있어서 보건소 같은 데서 이리저리 뭔가 하고 있었으면 좋겠다


 


 

 

 

 


 

59 :무명충씨:2016/03/19(土) 20:32:26.44 ID:kgsnruoV.net


 


 


 

 

 

지금 현 상황 다락방에 테러리스트 침입


 

집째로 자폭이라는 뉴스는 없어


 


 


 

 


 

60 :무명충씨:2016/03/19(土) 23:21:49.53 ID:???.net


 


 


 


 


 

동물원에서 유인원이 도망쳤다는 뉴스도 없음 


 


 


 


 

 


 

61 :무명충씨:2016/03/20(日) 00:18:35.86 ID:coL8QJ4b.net


 


 


 


 

어~이 일단 무사하냐?


 


 


 


 


 


 


 

[5일 후]


 


 


 


 

 

 

 


 

64 :무명충씨:2016/03/21(月) 20:26:34.53 ID:JKwDI3uB.net


 


 


 


 


 


 

며칠간 이대로 내버려 둬서 미안 >>1이야


 

점점 진정이 돼서 오늘 집에 돌아왔어.


 

그러고 보니, 하고 생각하고 이 스레를 열어보니 걱정해준 사람들도 있어서


 

더 이상 글 쓸 생각은 없었는데


 

제대로 며칠 사이에 일어난 일을 얘기할 책임이 있다고 생각해서 적음


 

방탈이지만 봐줘


 

길어지니까 천천히 적을게

 

좀처럼 믿을 수 없는 얘기니까 낚시 ㅅㄱ 정도의 기분으로 


 

한 귀로 듣고 흘려보내주면 OK


 

그 정도가 딱 좋다고 생각해


 

나도 너무 쇼크라서 지금도 다 받아들인 상태가 아님


 


 

 

 

 

 

 

65 :무명충씨:2016/03/21(月) 20:30:36.57 ID:WUkLbTPc.net


 


 


 


 


 


 


 

왔다━━━━━━(゚∀゚)━━━━━━ !! 


 


 


 


 


 


 


 

66 :무명충씨:2016/03/21(月) 20:45:42.17 ID:JKwDI3uB.net


 


 


 


 


 


 

그날 나는 그놈을 본 후, 패닉을 일으키고 뭐가 뭐지 모르겠어서


 

일단은 진정하기 위해 PC로 향했어


 

본 것을 보고하려고 생각한 거야


 

그런데 글을 쓰고 있는 중 다락방 소리가 심상치 않을 정도로 크게 나기 시작해서


 

글 쓰고 있을 때가 아니게 되어 도중에 쓰다 말고 집을 나왔어


 

그리고 편의점까지 차를 몰고 감


 

편의점에 주차하고 냉정을 찾은 후 가족이 집에 가면 위험하다고 생각해,


 

일이 끝날 즘에 아버지와, 외출 중인 동생에게 전화를 했어


 

동생은 꽤 가까운 곳에 있어 바로 합류함


 

아버지도 일터까지 마중을 감


 


 

 


 


 


 

67 :무명충씨:2016/03/21(月) 21:01:56.46 ID:JKwDI3uB.net


 


 


 


 


 


 

왜 그래, 같은 식으로 묻길래,


 

2명한테 집에서 본 것을 전부 설명했어.

 

작은 체구에 아이 정도의 크기의 놈이 기괴한 소리를 지르면서 날뛰고 있었다고.


 

그리고 그건 머리만이 이상하게 크고 머리카락이 길었다고.


 

동생은 믿지 못하는 것 같았지만 내 필사적인 모습에 압도되었어.


 

아버지는 조금 생각에 빠지신 후


 


 


 

[짐작 가는 바가 있어, 내가 운전할게.]


 


 


 

라고 하시더니 운전은 하기 시작하셨어.


 

그리고 큰아빠한테 전화를 하라고 나한테 지시를 했어


 

큰아빠는 우리 아버지의 형에 해당되는 사람이야


 

나는 지시대로 전화를 하고, 큰아빠한테 지금까지 있었던 일을 전부 얘기했어


 

그러자 큰아빠는


 


 


 

[토우쿄님이 왜…~~~~]


 


 


 

같은 말을 했던 것 같아.


 

그걸 아버지한테 전하자, 역시,라고 하시곤 입을 꾹 닫으셨어


 

차는 아무래도 아버지의 친가로 향하고 있는 것 같았어.

 

 

 

 

 

 

 


 

68 :무명충씨:2016/03/21(月) 21:33:52.14 ID:JKwDI3uB.net


 


 


 


 


 


 

그때부터 몇 분 만에 손발에 경련이 일어나고 의식이 몽롱해지기 시작했어.


 

혼탁해진 의식 속에서 친가에 도착하자


 

큰아빠와, 할아버지, 할머니 등 여러 어른들이 심각한 표정으로 나를 둘러쌌어.


 

아버지는 이때 이미 반쯤 울고 계셨고, 할머니는 죽지 마, 죽지 마 하고 소리치셨어.


 

나는 내가 큰일 났다고 이때 자각했어.


 

나는 큰아빠와 함께 아버지 차에 태워진 후


 

더욱더 산속으로 들어간 것 같아.


 

차에 탄 후 얼마 동안, 차 안에서 흔들거렸어.


 

차에서 밖으로 내려오게 되자 내 눈앞에 있던 것은 오래된 절이었어.


 

그대로 큰아빠와 아버지에게 부축되어 본당 같은 방으로 들어가게 됐어.


 

큰아빠가 주지스님 같은 남자와 이야기를 나눈 후, 방이 완전히 닫히고,


 

주지스님과 4~5명의 스님, 그리고 나만이 남게 되었어.


 

나는 제령을 받는구나, 하고 이때 겨우 이해하게 됐어.


 


 

 


 


 

 


 


 

72 :무명충씨:2016/03/21(月) 22:17:41.84 ID:JKwDI3uB.net


 


 


 


 


 


 

스님이 불경을 외우기 시작한 순간,


 

나는 정신을 잃은 것 같아.

 

여기서부터는 정말로 기억이 없어.


 

근데 제령 도중에 어렴풋이 의식이 돌아왔을 때,


 

다락방에서 본 것이랑 같은 머리가 큰 놈이 몇구나 있었고,


 

나와 스님들을 둘러싸고


 

머리를 좌우로 흔들면서 날거나 뛰어다니거나 기분 나쁜 움직임을 취하고 있었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스님들은 이마가 땀투성이가 되어 가면서 계속하여 불경을 외웠어.

 

나는 또 머리가 띵하고 뜨거워지기 시작하더니


 

불에 타는 것 같다고 느껴질 정도로 뜨거워졌을 때, 


 

또 기절했어.


 


 


 

 


 

 


 

74 :무명충씨:2016/03/21(月) 22:33:01.50 ID:JKwDI3uB.net


 


 


 


 


 


 

눈을 뜨자 나는 이불 속에 있었어.


 

아버지 친가에서 누워있었던 것 같아.


 

머리맡에 놓여 있던 손목시계로 시간을 확인해보니까

 

 

 

3/18 9:00 

 

 

 

날짜가 바뀌어 있었어.


 

아직 머리가 띵하고 아팠어.


 

나는 납덩이같은 몸을 어떻게든 일으켜, 


 

사람이 있는 방으로 향했어


 


 


 

 

 

 


 

75 :무명충씨:2016/03/21(月) 22:34:23.54 ID:JKwDI3uB.net


 


 


 


 


 


 

가족들이 있는 방에 들어가자, 모두가 걱정스러운 얼굴로 괜찮아?라고 물어왔어.


 

내가 아직 상황을 파악하지 못해 곤란해하자


 

큰아빠가 잠깐 와 봐,라고 하시더니 별실로 나를 데려가셨어.


 


 


 

[몸은 어때?]


 


 


 

[응. 아직 조금 머리가 아파.]


 


 


 

[그날 제령, 결국 아침까지 이어졌어. 정말로 무사해서 다행이야.]


 


 


 

[무슨 일이 일어난 건지 전혀 모르겠어.]


 


 


 

그렇게 말하자 나한테 전부 설명을 해주셨어.


 


 


 


 

 


 

76 :무명충씨:2016/03/21(月) 22:49:23.04 ID:Ym3XbDcN.net


 


 


 


 


 


 

여기가 동물판인 걸 잊고 있었던 놈 손들어


 


 

 


 


 


 

77 :무명충씨:2016/03/21(月) 22:51:22.36 ID:uZcosdz6.net


 


 


 


 


 

ノ 


 


 


 


 


 


 


 

78 :무명충씨:2016/03/21(月) 22:54:53.93 ID:JKwDI3uB.net


 


 


 


 


 


 


 

내가 살고 있는 곳은 지리상으로는 관동이지만 진짜 끝에서 끝이야.


 

거의 인접하고 있는 X현이라고 해도 될 정도인 장소야.(X현은 관동외, 자세한 현명은 안 적을게)


 

친척도 전부 이 X현에 있어.


 

존나 시골은 아니라고 자부하고 있지만 


 

세간적으로 보면 시골이라고 분류될 거라 생각해.


 

그래서 지금도 부락도 많이 남아있어.


 

우리 할아버지의 할아버지 (정확한 시기는 모르겠지만 큰아빠가 이랬음)도


 

한 부락에 살고 있었다고 해.


 

근데 그 부락에는 흔히 말하는 [악습]이 있었다고 해.


 


 

 

 

 


 

79 :무명충씨:2016/03/21(月) 23:04:10.21 ID:JKwDI3uB.net


 


 


 


 


 


 

[그 악습이라는 건 말이야, 쉽게 말하자면 제물을 바치는 거야.


 

그 해의 흉년이나 부락이 불행할 때 행해졌다고 해.


 

뭐 간단히 말하자면 산제물이지.


 

부락 안에서 입장이 약한 집에서 순서대로 아이를 바쳐,


 

그 아이를 담당자가 죽이는 거야.


 

그리고 그 시체를 1미터 크기의 정사각형 상자에 ◯◯◯(뭔가 용어라고 함)과 함께,


 

보관한다고 해.]


 


 


 

 

 

 


 

80 :무명충씨:2016/03/21(月) 23:16:35.57 ID:JKwDI3uB.net


 


 

 


 


 


 

[근데 말이야, 그냥 보관만 해선 안 돼.


 

그 제물에는 『기주(忌周)』라는게 있는데,


 

그 주기가 한 바퀴 돌았을 때 『새로 채워넣기』를 해야만 해.


 

그렇게 하지 않으면 재앙이 내리고 말아.


 

게다가 이 기주라는 건 제물마다 달라.]


 


 


 

[새로 채워넣기 라니?]


 


 


 

[말 그대로 시체를 새로운 상자에 ◯◯◯와 함께 다시 채워 넣는 거야.

 

그래서 말이야.


 

이 새로 채워넣기를 할 때 상자를 열어 죽은 아이를 보면,


 

어느 아이든 예외 없이 머리가 비정상적으로 커져있고, 머리카락이 길어져 있대.


 

이유는 나도 잘 몰라.


 

그 모습에서 제물을 [토우쿄님(頭巨様)이라던가[오쿄우토(御頭巨)]라고 부르며 모셔.


 

주의해야만 할 점은, 토우쿄님은 만져선 안 된다는 거야.


 

원념이나 증오가 강하게 남아있으니까 저주받는대.


 

그러니 네가 머리카락을 만졌다는 건 가장 큰 금기였다는 거야.]


 


 


 


 


 


 

 


 

81 :무명충씨:2016/03/21(月) 23:24:04.63 ID:q4YrAl6A.net


 


 


 


 


 

재밌다


 


 


 


 


 


 

82 :무명충씨:2016/03/21(月) 23:24:51.64 ID:Ym3XbDcN.net


 


 


 


 


 

 

어째선지 거두오를 떠올렸다


 

그 괴물은 그 산재물이 된 아이들이었다고 상상해봄


 

 

 

 

 


 

 

97 :무명충씨:2016/03/22(火) 00:33:04.35 ID:ldwFkjTD.net

 

 

 

 

 

 

 

>>82

격하게 동의


 

토우쿄님, 혹은 오토우쿄←이거 거꾸로 하면


 

오토우쿄(巨頭御)→쿄토우오(巨頭オ) 


 

소오오오오오름


 


 


 

*거두오의 일본식발음은 쿄토우오입니다


 


 


 


 


 

98 :무명충씨:2016/03/22(火) 00:43:24.07 ID:O3rgnxzZ.net


 


 


 


 


 


 

>>97

잘 알아챘네


 

즉 거두오를 봤던 사람은 상자를 보관하던 에리어에 들어가고 만 것인가


 

옛날에는 오른쪽부터 읽었으니 충분히 가능성 있음


 

우연이었으면 좋겠지만


 


 


 


 


 


 


 

83 :무명충씨:2016/03/21(月) 23:29:28.91 ID:JKwDI3uB.net


 


 


 


 


 


 

[오래전 부락에서는 사람들이 생활하기 위한 공간과,


 

토우쿄님을 관리하기 위한 공간을 분할하여 살고 있었다고 해.


 

우리들의 선조(본가)는 관리를 하는 측의 인간이었다는데,


 

교대 시기를 계기로 떨어진 다른 부락으로 이사를 가,


 

이 악습에서 도망칠 수 있었어.


 

그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부락은 산사태로 인해 없어졌대.


 

땅 속에 있다는 거지.


 

즉, 토우쿄 님의 새로 채워넣기를 할 인간이 사라진 건 당연하고,


 

상자 자체가 어디에 있는질 알 수 없게 되었어.


 

그래서 말이야. 


 

신기하게도 지금도 너처럼 절로 달려오는 인간이 가끔씩 있어.


 

아마 이젠 없을 터인 마을의 토우쿄님을 보관하는 공간에,


 

우연히 들어가고 만 운이 나쁜 놈들이 있는 거겠지.


 

그곳에는 기주가 훨씬 지난 토우쿄 님이 셀 수 없을 정도로 계셔.]


 


 

 


 


 


 

84 :무명충씨:2016/03/21(月) 23:31:52.51 ID:JKwDI3uB.net


 


 


 


 


 


 

[왜 다락방에 그게 있었던 거야.]


 


 


 

[그 점이 이상해.


 

선조가 지금 사는 땅에 이주했을 때는, 


 

아직 관리하던 중이었던 토우쿄님을 몇 구정도 함께 가지고 왔다고 해.


 

그리고 그것을 본가와 네가 제령을 받은 절에서 지금도 엄중히 보관하고 있어.


 

정화가 끝날 때까지 말이야.


 

즉 네 아버지가 거기로 이사 갔을 때 우연찮게 짐에 들어갔다는 건 절대로 있을리 없어.


 

하물며 다락방에 있던 토우쿄님은 기주가 지났는데도 방치되어 있었어.


 

원인은 전혀 알 수 없어.


 

너희 집에 있던 토우쿄님은 어제 나와 절 주지스님이 가져와 다시금 보관하고 있어.]


 


 

 


 


 


 

85 :무명충씨:2016/03/21(月) 23:33:39.16 ID:???.net

 

 

 

 

 

 

니가타현임?


 


 


 


 


 

86 :무명충씨:2016/03/21(月) 23:35:47.48 ID:???.net


 


 


 


 


 


 

제물이 된 사람이 지금도 성불을 못했다는 것인가...


 

불쌍하다


 


 


 


 

 

 

87 :무명충씨:2016/03/21(月) 23:39:01.21 ID:JKwDI3uB.net


 


 


 


 


 


 

[뭐, 너한테 얘기할 수 있는 건 이쯤이려나.


 

좀 더 푹 쉬다 가.]


 


 


 

[묻고 싶은 게 잔뜩...]


 


 


 

이이상은 아무것도 알려주지 않았어.


 

할아버지도, 할머니는 확실히 알고 있는 듯했는데


 

고개를 숙인 채 아무것도 얘기해주지 않았어.


 

아버지도 토우쿄님에 대해서는 거의 몰랐다고 해.


 

장남인 큰아빠가 관리를 하고 있기 때문이야.


 

내 동생도 토우쿄님에 대해선 아무것도 몰랐다고 해.

 


 


 

 


 


 


 

88 :무명충씨:2016/03/21(月) 23:39:51.14 ID:JKwDI3uB.net


 


 


 


 


 


 

여기까지가 3/16부터 며칠간, 나한테 있었던 일이야.

 

얼마간 친가에서 편히 있다가, 오늘 돌아왔어.


 

몸도 좋아졌고, 집도 괜찮아진 것 같아.


 

걱정해준 사람 고마워.


 

별로 믿어달라곤 생각하지 않지만,


 

일단 보고를 해둘게.


 

이걸로 끝.


 

레스 못 해서 미안.


 

묻고 싶은 게 있으면 가능한 한으로 대답할게.


 


 


 

 

 

 


 

89 :무명충씨:2016/03/21(月) 23:42:12.19 ID:q4YrAl6A.net


 


 


 


 


 

부락의 악습 얘기는 언제 들어도 존나 소름


 


 


 


 

 

91 :무명충씨:2016/03/21(月) 23:57:49.95 ID:JKwDI3uB.net


 


 


 


 


 

>>89 

실감함


 


 


 


 


 


 


 

90 :무명충씨:2016/03/21(月) 23:47:24.89 ID:Ym3XbDcN.net


 


 


 

 

 

 

장소는 옛날 대기근 같은 게 많았던 도호쿠쯤인가?


 


 

 

 

 


 

91 :무명충씨:2016/03/21(月) 23:57:49.95 ID:JKwDI3uB.net


 


 


 

 


 

 


 

>>90 

자세한 장소는 말 안 하겠지만 역시 기근 같은 게 많았던 것 같아


 


 


 


 


 

 


 

92 :무명충씨:2016/03/21(月) 23:58:45.28 ID:Lh//ZKGv.net


 


 


 


 


 


 


 

보고 ㅅㄱ


 

이거 사진 본 인간한테도 재앙이! 같은 건 없어?


 

현상황은 그런 보고도 없고 아무렇지도 않지만 만일을 대비해서


 


 


 


 


 


 

 

93 :무명충씨:2016/03/22(火) 00:09:16.03 ID:KdA5SQ1K.net


 


 


 


 


 


 

>>92 

미안미안


 

중요한 부분을 안 썼네


 

그 건에 대해서는 안심해


 

이 얘기를 한 후 큰아빠한테 이것만, 하고 물어봤는데


 

사진은 아무 일도 안 일어나니 괜찮다고 해


 

그래도 만일을 대비해서 지웠어


 

imgur 사진은 아이디가 없어서 못 지우니 그대로 둘 예쩡


 

뭐 괜찮다고 하니까


 


 

 


 


 


 

94 :무명충씨:2016/03/22(火) 00:11:38.66 ID:KdA5SQ1K.net


 


 


 


 


 


 

그럼 갈게


 

또 내일 한 번만 더 이 스레를 확인하고 답해야 하는 게 있으면 레스할게


 

걱정해준 사람 고마워


 

여러분도 조심하도록 해


 


 


 

 

 


 

95 :무명충씨:2016/03/22(火) 00:17:39.76 ID:sSkyWSDA.net


 


 


 


 


 


 

>>94 

수고!


 

몸조심해


 

 


 


 

 


 


 


 

102 :무명충씨:2016/03/22(火) 06:56:08.55 ID:L0C03Akm.net


 


 


 


 


 


 

이런 비참하고 무서운 얘기일 줄은 몰랐다


 

다락방에 나타난 건, 이 세상의 것이 아니었던 건가


 

 


 


 

 

 


 

104 :무명충씨:2016/03/22(火) 08:10:49.54 ID:kmW0l8/Z.net


 


 


 


 


 


 

이런 스레 간만에 봄! 감동이다 (/ _ ; ) 


 

 

 

 

 

 


 

108 :무명충씨:2016/03/22(火) 13:50:33.16 ID:mc4ig+/K.net


 


 


 


 


 

관동부근이라면


 

야마나시, 나가노, 니가타


 

이 TOP3 이네


 


 


 


 

 


 

109 :무명충씨:2016/03/22(火) 14:32:23.02 ID:???.net


 


 


 


 


 


 

바깥 세계와 차단된 부락에서의 악습 존나 무섭


 

 

 


 


 


 

111 :무명충씨:2016/03/22(火) 15:24:53.25 ID:Bpo118FO.net


 


 


 


 


 


 

너 그걸 본 거냐!!!


 


 


 


 

 


 

112 :무명충씨:2016/03/22(火) 15:50:29.28 ID:L0C03Akm.net


 


 


 


 


 


 

거두오에 나왔던 그거 맞지 않냐


 

머리 좌우로 흔드는 움직임까지


 


 

 

 

 


 

113 :무명충씨:2016/03/22(火) 20:05:59.47 ID:KdA5SQ1K.net


 


 


 


 


 


 

별로 질문이 없으면 이걸로 ㅂㅂ함


 

또 무슨 일 생기면 상담받아줘


 

아직 책임을 다 하지 못했었네


 

 

 

 

 


 


 


 


 


 


 


 

114 :무명충씨:2016/03/22(火) 20:07:15.05 ID:KdA5SQ1K.net


 


 


 


 


 


 

이젠 두 번 다시 다락방 못 열 듯


 

그럼 ㅂㅂ


 

닉네임짓기어렵습니다의 최근 게시물

무서운글터 인기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