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ch] 오천엔짜리 지폐

금산스님 작성일 22.07.29 12:16:42
댓글 5조회 74,855추천 12

밤에 일을 마치고 시재 점검을 하고 있었다.

 

동료와 2인조로 근무하고 있던 때였는데,

 

평소처럼 일하다 손님에게 오천엔짜리 지폐를 받았다.

 

 

 

 

거스름돈으로 줄 여분이 없는 건 아니었지만,

 

마침 기름도 얼마 없었기에 옆에 있는 셀프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고

 

오천엔짜리를 깨야겠다 싶었다.

 

 

 

 

셀프 주유소에 도착해

 

아까 받은 오천엔짜리를 기계에 넣으려고 했는데..

 

 

 

 

없었다.

 

금방 전에 받은 오천엔짜리 지폐가..

 

 

 

 

100엔이나 200엔이면 몰라도,

 

오천엔쯤 되면 손해가 만만치 않다.

 

 

 

 

아까 손님에게 돈을 받은 곳이나,

 

주유소까지의 길을 거슬러 가며 찾았지만 어디에도 없었다.

 

 

 

 

가방이나 주머니에 구멍이라도 났는지 샅샅이 뒤졌지만,

 

오천엔도 구멍도 없었다.

 

 

 

 

어쩔 수 없이 동료와 둘이 반씩 나눠 변상하기로 한 뒤,

 

일을 마치고 사무실로 돌아와 시재를 점검했다.

 

 

 

 

아까 잃어버린 오천엔을 내 돈으로 채워야 한다니

 

속이 쓰리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데 정산 금액은 장부상 기록과 정확히 일치하는 게 아닌가..

 

어느새 사라졌던 오천엔이 돌아온 것처럼..

 

 

 

 

동료와 둘이서 [그렇게 찾았는데 어떻게 된 거람?],

 

[가방 어디 구석에 떨어져 있었나..] 하고 대화를 나눴다.

 

 

 

 

가방은 물론이고 차까지 샅샅이 뒤져도 안 나왔었는데..

 

결과적으로는 액수가 맞으니 별일은 아니었던 셈이지만

 

가장 신기했던 건 따로 있었다.

 

 

 

 

금액은 정확히 맞았지만, 정작 오천엔짜리 지폐는 하나도 없고

 

죄다 천엔짜리 지폐만 있었던 것이다.

 

 

 

 

출처 : VK's Epitaph

 

 

금산스님의 최근 게시물

무서운글터 인기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