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배워서 올림픽 금메달

무플방지위원회 작성일 21.09.13 16:25:36
댓글 11조회 7,594추천 24
3f05465df3e05a54bea7a43cd6923328_110538.png

 

 

1968년 10월, 멕시코 올림픽

 

 

VS 폴란드 헤비급 국가대표 '루치아노 트렐라'

기권

 

 

 

 

 

VS 루마니아 헤비급 국가대표 '론 알렉스' (유럽 선수권 우승, 뮌헨 올림픽 복싱 헤비급 은메달리스트)

경기 지속 불가 (RSC)

 

 

 

 

 

 

VS 이탈리아 헤비급 국가대표 '조르지오 밤비니' (유로피언 게임 금메달)

2라운드 KO

 

 

 

 

 

 

결승전

VS 아마복싱 헤비급 세계랭킹 1위 소련 헤비급 국가대표 '조나스 체플리스'

 

 

 

1라운드 종료 후 소련 국가대표의 얼굴

 

 

 

2라운드 경기 지속 불가 (RSC)

 

 

 

 

올림픽 금메달, 조지 포먼

 

 

 

 

0251f7ef390d4e73807823ab09e2ed42_641883.jpg

 

 

 

 

 

휴스톤 최악의 우범지대였던 '블러디 피프스'의 뒷골목에서 싸움꾼으로 알아줬던 불량 청소년.

인근 학교 미식축구부 선수들과도 숱하게 싸워서 두들겨패고 학교까지 중퇴.

 

직업전문학교에 입학하나 상대가 시비를 걸자 성질을 고치지 못하고 반죽음이 되도록 두들겨패고  

그를 지켜보던 친구들과 훈련관의 권유로  

 

1967년 복싱 시작

1968년 멕시코 올림픽 금메달

 

 

 

 

복싱 1년 5개월만에 금메달, 복싱 역사상 최단기간 금메달

193cm 108kg 18살 조지 포먼

무플방지위원회의 최근 게시물

스포츠 인기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