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첼리스트 '거짓말' 진술에 "윤대통령 등에 심심한 유감"

몬스터에그7 작성일 22.11.24 16:18:29 수정일 22.11.26 10:16:40
댓글 17조회 13,648추천 7

 

 

이른바 '청담동 심야 술자리 의혹' 목격자로 알려진 첼리스트가 경찰에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를 제기했던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김 의원은 오늘(24일) 입장문을 내고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국회의원으로서 국정 관련 제보를 확인했던 것이라며 "그때로 돌아가도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국민의힘은 김 의원을 맹비난하며 대국민 사과와 함께 대변인직 사퇴 등을 촉구했습니다.

 

 

 

 

 

개병,신 김의겸

정치옥타곤 인기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