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이슬처럼.

목에서피나와 작성일 16.11.28 12:52:54
댓글 4조회 738추천 5

 

 

148030509139275.jpg

148030509078170.jpg

148030509210497.jpg

148030509428183.jpg

148030509439095.jpg

148030509399636.jpg

148030509625801.jpg

148030509634988.jpg

148030509842123.jpg

148030509775430.jpg

148030509718962.jpg
 

 

  긴 밤 지새우고 풀잎마다 맺힌
진주 보다 더 고운 아침이슬처럼

내 맘의 설움이 알알이 맺힐 때
아침 동산에 올라 작은 미소를 배운다

태양은 묘지 위에 붉게 떠오르고
한 낮에 찌는 더위는 나의 시련일지라

나 이제 가노라 저 거친 광야에
서러움 모두 버리고 나 이제 가노라

내 맘의 설움이 알알이 맺힐 때
아침 동산에 올라 작은 미소를 배운다

태양은 묘지 위에 붉게 떠오르고
한 낮에 찌는 더위는 나의 시련일지라

나 이제 가노라 저 거친 광야에
서러움 모두 버리고 나 이제 가노라

 

 

 

 

 

 

 

목에서피나와의 최근 게시물

여행·사진 인기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