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울적해서 몇 마디 적습니다.

아나킨스카이 작성일 22.01.11 13:49:44 수정일 22.01.11 13:53:15
댓글 8조회 1,927추천 18

집사람이 몇 해 공부끝에 40넘은 적지않은 나이에 이번에 공무원에 임용되었습니다.

합격할때는 미치도록 좋았는데 지금은 좀 우울하네요.

일반회사와는 다르게 그냥 알아서 해라는 식이고 업무특성상 민원이 많은데 어젠 시XX를 수화기넘어 수십 번 들었다고 하네요.

 

안타깝습니다. 제 능력이 부족해 고생시키는 것 같고 그렇게 열심히 공부했는데 이런 

일을 겪다니  마음이 아프네요.

 

답답해서 그냥 몇 자 적어봐요.

 

(일반 콜센터 근무하시는분들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듭니다.)

 

아나킨스카이의 최근 게시물

인생상담 인기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