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3년차, 현타가 오기 시작하네요

초버터느끼남 작성일 21.03.29 21:10:12 수정일 21.03.29 21:15:55
댓글 33조회 3,862추천 14

소주 한병 마시구 고민하고 또 고민하다 글을 끄적끄적 적구 있네요

혹여나 이 글을 볼수도 있을까 싶어 실제 나이는 적지 않을께요(30대 후반)

 

30세에 스타트 기업에 입사해 3년 지난 33세까지 현재 진행중입니다

직원은 4인미만 체계구요

급여는 10시간 일하고 190 초중반대로 받습니다

 

중요한건 돈이 문제가 아니라 입사할때부터 아무것도 모른체 들어와 하나하나 배우다 3년이 지나기까지 

그냥 묻어왔단 생각이 드네요

현재 상황은 일은 열심히 꼬박꼬박하며 의욕없이 마지못해 버티는듯한 기분?

 

 

2년차까진 그래도 출근시간이 즐겁고 그랬었고

차도 새로 뽑은데다 일까지 배우며 여러가지 도움은 많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사장님께 제대로 배우는듯 하다가 데이터가 없다보니 시행착오도 많이 겪고

그때그때 마다 제가 습득한 이론이 틀린때도 많고..

한가지 확실한건 사람이 없다보니 과장직을 맡고있긴 한데

이것저것 맡아하는 잡일꾼에 불과한것 같네요

예를 들어 출장가라하면 출장 가구 서류작성하구 기계봐달라하면 기계 봐주고

1년도 채 안된 직원 시중을 사장님이 해달라하면 해주는 입장입니다 …ㅋㅋㅋ

 

아무리 스타트기업이지만 이건 좀 아니다 싶어 관두고 다른곳에 가고 싶지만

3년이란 세월이 헛되진 않았는지 눈치는 빨라 또 위로 해주고..

솔직히 이것저것 맡아하다보니 회사에 없어서 안 될 사람이긴 합니다

다만,자존감이 많이 죽어가네요

스트레스도 많이 받아 짱공인화 되어가는듯 하구요^^;

우연히 뒷머리 보고 깜짝 놀랐네요..

 

제가 형님,아우님들께 상담하고 싶은건

지금 당장 다른 직종에 가도 현재보단 나을까 입니다

 

야근수당?없습니다

상여금?솔직히 100프로 주는곳만 가도 현재보단 나을거구요

4인미만이라 연차도 따로 없습니다

대신 빨간날 주말은 제가 꾸준히 쉴려구 합니다

이게 불합당하고 제가 표정은 좋지 않아

2분기쯤 급여조정이나 시간 조정 하자구 하네요 

이러고나니 조금 더 버텨볼까 생각은 드는데..

 

약간은 답정너 일수도 있겠지만

선택지는 

첫번째 분기까진 어떻게든 버텨본다

두번째 이건 아니다 내일 당장 퇴사해라

세번째 다음달까지만 하고 인계후 퇴사

 

형님아우님들께 조언을 좀 구하고자 합니다

 

 

 

 

 

 

 

 

인생상담 인기 게시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