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을 성폭행 한 범인에게 복수한 아버지

아팅제냐 작성일 20.08.11 15:29:47 수정일 20.08.11 15:44:30
댓글 42조회 9,877추천 102

 

e25cc37f3f6f33724adafb08b3f06126_409403.jpg

게리 플라우쉬는 미국 루이지애나에서 4자녀를 둔 한 가정의 아버지였다.

 

비록 문제의 사건이 일어난 당시에는 아내와 별거 중이었지만, 자식들을 향한 사랑은 한결같았다.

 

1983년, 게리는 당시 10살이었던 둘째 아들 조디를 태권도장에 보냈다. 아들이 강해지길 바라는 마음이었겠지만,

 

 그 곳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는 상상할 수 없었을 것이다.

 

f55a66350148712076d2bd4c0344747e_125126.jpg

태권도 강사였던 제프리 두셋은 아동성애자였다.

 

두셋은 다른 아이들을 보내고 조디에게만 보충 수업을 해주겠다며 1년 여에 걸쳐 천천히 교묘한 방식으로 접근했다.

 

 두셋의 성추행은 갈수록 과감해졌지만 조디는 반항할 수 없었고 가족들은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

 

평소에도 아버지 성질이 불같다는 걸 알고 있던

 

 조디는 아버지에게 성추행 사실을 알리면 두셋을 죽이고 감옥에 가버릴까 걱정되어 말하지 못했다고 한다. 

 

1984년 2월, 두셋은 조디를 납치하여 LA의 모텔로 도망쳤다. 그 곳에서 두셋은 조디에게 여러 차례 성폭행을 저지른다.

 

1주일 후, 조디는 수신자 부담 전화로 집에 전화를 걸었고 경찰은 이 전화를 추적하여 조디가 감금된 위치를 알아냈다.

 

 결국 10일 만에 조디는 집으로 돌아왔지만 이미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은 상태였다.

 

신체검사 결과 아들이 뿅뿅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아버지 게리는 그때부터 오직 한 가지만 생각했다.  

 

d4d555d1d56d70d4008dbd1e60b7753b_901235.jpg

 

게리는 방송국에 근무하던 지인을 통해 두셋이 재판을 받기 위해 3월 16일에 바톤 루지 공항에 온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게리는 야구모자를 눌러쓰고 선글라스로 얼굴을 가린 후 공항에서 대기했다.

 

 오른쪽 다리에 찬 리볼버를 언제든 뽑아들 준비를 하고, 공중전화 앞에 서서 등을 돌리고 있었다.

 

두셋이 공항에 들어오는 모습을 찍기 위해 게이트 앞에는 취재진이 대기하던 상태였다.

 

 방송국 카메라를 뒤로 한 채, 게리는 절친과 통화하며 두셋을 기다렸다.

 

"저기 온다," 두셋을 발견한 게리가 수화기 건너편 친구에게 말했다. "곧 총소리가 들릴 거야."

 

f048221c29bc1d6c9b563edf42c3f95b_185125.jpg

 

 

전화를 내려놓은 게리는 리볼버를 뽑아들며 뒤를 돌아서 코앞에서 두셋의 머리를 저격했다.

 

경호하던 경찰들도 손을 쓸 수 없을 정도로 빠른 공격이었다.

 

정확히 한 발로 마무리에 성공한 게리는 바로 총을 내려놨고 경찰들에게 제압당했다.

 

아버지의 얼굴을 바로 알아본 경찰관은 안타까운 듯 소리쳤다. "왜 그랬어 게리! 왜 그랬어!"

 

이 충격적인 장면은 모두 WBRZ 방송국 카메라에 찍혔고 전국적으로 보도되었다. 

 

b50c3e0a2a1b2cefb0224b8804323724_983484.jpg

게리는 2급 살인죄로 기소되었으나 양형 거래를 통해 우발적 살인죄를 인정했다.

 

살인 장면이 방송국 카메라에 찍힌 데다가,

 

 아들을 성폭행한 범인에게 복수한 아버지라는 스토리 때문에 언론의 큰 관심을 받았다.

 

게리가 과연 어떤 판결을 받아야 하는가에 대해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재판 결과, 법원은 게리에게 집행유예 7년, 사회봉사 300시간을 선고했다.

 

판사는 "게리를 감옥에 보낸다고 해서 사회에 어떠한 이득도 되지 않으며 

 

게리가 앞으로 또 다른 범죄를 저지를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봐야 한다." 라며 판결 사유를 밝혔다.

 

[펌]

아팅제냐의 최근 게시물

엽기유머 인기 게시글